1. 공지사항
  2. 업계소식
  3. 뉴스레터
  4. 갤러리
  5. 지난자료

업계소식

제목 [보도자료] 서울시, 스마트시티 서비스 통해 시민 복지‧안전 지원 나선다
작성자 Reha Homecare 등록일 2022-04-05 조회 174
첨부파일 file 서울시, 스마트시티 서비스 통해 시민 복지 안전 지원 나선다.hwp    

서울시, 스마트시티 서비스 통해 시민 복지‧안전 지원 나선다
 - ‘생활현장 스마트시티 시범사업’ 관악구 선정…첨단 ICT 활용 복지‧안전 분야 3개 서비스
 - 어린이집 비콘 활용해 야외활동시 아동 실종 예방, 경로당엔 스마트헬스케어 도입
 - 전국 최초 도심형 자율주행 로봇이 야간순찰, 위험상황시 관제센터에 영상 등 데이터 전송
 - 2년 간(''22.~''23.) 총 13억5천 투입…‘리빙랩’으로 시민이 제안‧개선해 만족도↑

 

□ 서울시 관악구 관내 어린이집 15곳에 ‘비콘’(Beacon, 위치 정보를 전달하기 위해 신호를 주기적으로 전송하는 기기)을 활용해 아동의 실종을 예방하는 시스템이 도입된다. 야외활동을 하거나 견학을 갈 때 아동에게 비콘을 부착하면, 실종 상황이 발생했을 때 아동의 위치가 자치구 관제센터에 자동 전송되고 주변 CCTV 화면이 표출돼 위치를 즉시 파악할 수 있다.

 

○ 관내 경로당은 ‘스마트 경로당’으로 변신한다. 웨어러블 기기 등을 통해 어르신들의 체온, 맥박, 혈당 등 건강정보를 매일 측정하고, 건강에 이상 여부가 있을 경우엔 사전에 등록된 보호자에게 문자로 알려준다. 측정된 건강데이터는 병원진료 시 참고자료로도 활용된다.

 

□ 또한, 전국 최초로 ‘도심형 자율주행 순찰로봇’이 시범운영 예정이다.늦은 밤 어두운 귀갓길을 순찰하고, 위험상황을 감지하면 로봇에 탑재된 카메라를 통해 자치구 관제센터로 현장 상황화면을 전송해 위급상황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실증운영을 실시하여 범죄예방에 활용할 계획이다.

 

□ 서울시가 자치구‧기업‧시민과 함께 안전 등 다양한 도시문제를 첨단 ICT기술로 해결하는 ‘생활현장 스마트시티 시범사업’ 대상 자치구로 관악구를 최종 선정했다. 2년 간('22년~'23년) 총 13억5천만 원(시비 10억, 구비 3억5천)을 투입해 미래 스마트시티 기술을 시민 생활 현장에서 실증하게 된다.

○ ‘생활현장 스마트시티 시범사업’은 안전·복지 등 각종 도시문제를 해결하고 시민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빅데이터, AI, IoT 등 최신 ICT 기술을 시민 생활현장에 적용하는 사업이다. 시는 앞서 2019년 성동구와 양천구를 첫 시범지구로 선정해 3년 간('19.~'21.) 시범사업을 실시한 데 이어, 올해부터 2년 간 관악구에서 실시한다.

○ 지난해 11월 ‘생활현장 스마트시티 시범사업’에 참가할 자치구를 공개 모집했으며, 제안서를 제출한 11개 자치구 가운데 1차 서면심사를 통과한 5개 자치구 중 2차 발표심사를 거쳐 최종 관악구가 선정됐다.

 

□ 관악구는 ‘복지’와 ‘안전’ 분야의 지역 현안을 해결하기 위한 3개 분야 스마트시티 서비스(①스마트 경로당 ②비콘 활용 스마트지킴이 ③자율주행 로봇 순찰서비스)를 추진한다. 서울시는 스마트서비스 기술검토 및 시범서비스 성과 확산을 지원하고, 관악구는 시민·전문가의 의견을 바탕으로 실제 사업을 추진하고 관리한다.

① 스마트 경로당(관내 경로당 10개소) : 관내 경로당에 IoT, AI 등을 활용한 ‘스마트 헬스케어 시스템’을 구축한다. 스마트기기를 활용해 체온, 맥박, 혈당 등 건강정보를 측정하고, 병원진료시 참고자료로 활용해 어르신들의 건강을 관리한다. 또한, 키오스크로 기차표 예매하기, 음식 주문하기 등을 배워볼 수 있는 ‘디지털 체험존’도 조성된다.

② 비콘활용 스마트 지킴이(관내 어린이집 15개소) : 어린이집에서 야외활동시 아동에게 비콘을 부착해 위험상황시 위치정보를 통해 신속 대응하는 시스템이다. 실종 상황시 비콘 센서에 실종 아동의 비콘이 감지되면 해당 위치를 CCTV 관제센터에 전송해 근처 CCTV 화면을 자동으로 표출하게 된다.

③ 자율주행 로봇 순찰서비스(2기) : 전국 최초로 도심형 자율주행 로봇(방범용) 2대를 투입해 야간시간대 귀갓길과 골목길을 순찰하고, 위험요소를 감지해 영상‧사진 등 데이터를 관제센터에 전송한다.

 

□ 관악구는 각 사업별로 공무원·사회복지사 및 어린이집 교사 등 관계자와 서비스 수요자인 시민으로 구성된 ‘리빙랩’을 통해 시민 스스로 서비스를 제안하고 체험하며 문제점을 개선하는 방식으로 운영한다는 계획이다. ‘리빙랩’에서는 서비스가 안정적으로 운영되도록 각 서비스의 지속가능성을 높이는 방안도 고민하게 된다.

 

□ 한편, 서울시는 2019년 성동구와 양천구를 ‘생활현장 스마트시티 시범사업’ 특구로 지정하고, 3년 간('19~'21년) 60억 원(시비 30억, 구비 30억)을 투입해 ‘스마트 횡단보도’, ‘맞춤형 스마트 보안등’ 등 창의적이고 시민 만족도 높은 스마트서비스를 구축 완료한 바 있다.

 

□ 박종수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은 “서울시는 기존 공공기관 주도형 스마트시티 사업에서 벗어나 시민들이 일상에서 필요로 하는 민간의 신기술과 서비스가 상용화될 수 있도록 ‘생활현장 스마트시티 시범사업’을 추진하고자 한다.”며 “앞으로도 시민 스스로 서비스를 제안하고 문제점을 개선하는 체감형 스마트시티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복잡다양해지는 도시문제를 해결하고 시민 삶의 질을 높여가겠다.”고 말했다.

 

붙임 1. ‘22 ~ ’23년 생활현장 스마트도시 시범사업 추진내용

 
출처: 서울시청 홈페이지 보도자료(2022.04.05)